Добавить новость
World News in Korean
TITLE

"심리적 부담 때문에…" 김재현 코치가 본 박병호

"만회하도록 노력해야죠."한국 야구대표팀의 4번 타자 박병호(33)가 부진 탈출을 위해 이를 악물었다. 김재현(44) 대표팀 타격 코치는 '심리적 부담'을 덜 것을 주문하고 있다. 박병호는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에서 한국의 4번 타순을 책임지고 있다. 그러나 성적은 신통치 않다. 박병호는 예선부터 슈퍼라운드 2차전까지 타율 0.167(18타수 3안타)에 그치고 있다. 장타는 하나도 없다. 타선의 중심인 박병호가 침묵하면서 공격도 원활하게 풀리지 않고 있다. 14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훈련을 중 만난 박...






Заголовки

Заголовки